UPDATED. 2020-05-25 09:37 (월)
   |   
불기 2564(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등 점등식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등 점등식
  • 김종만 기자
  • 승인 2020.05.04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30일 광화문 북측 광장서
황룡사 9층 목탑등 모본
코로나19종식 전세계 안정 기원
5월 30일까지 불 밝혀
코로나19 극복 및 치유를 통해 세계인류의 안정을 기원하며 4월 30일 봉축등 점등식을 갖고 있다.
코로나19 극복 및 치유를 통해 세계인류의 안정을 기원하며 4월 30일 봉축등 점등식을 갖고 있다.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이 봉축등 점등식에 참석해 식순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이 봉축등 점등식에 참석해 의식을 봉행하고있다.

 


불교계가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고, 코로나19의 조기종식과 인류의 건강,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안정을 기원하며 봉축 등·희망의 등에 환한 불을 밝혔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위원장 원행 스님·한국불교종단협의회장)는 4월 30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재식 및 봉축등 점등식’을 봉행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이하 종단협) 소속 부회장으로 있는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을 비롯한 종단협 임원진 등 한국불교 지도자 50여 명과 박원순 서울시장 이 참석했다. 종단협은 이날 코로나19를 감안해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했다. 특히 입재식에 앞서 참석자들에 대한 발열검사와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하고 좌석을 1미터 이상 띄우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

이날 불을 밝힌 봉축등은 신라 선덕여왕 당시 신라를 위협하는 9개 나라를 물리치게 해달라는 간절한 염원을 담아 조성한 국난 극복 기원 탑인 황룡사 9층 목탑을 본따 만든 탑등으로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열리는 5월 30일(윤 4월 8일)까지 불을 밝힌다.

종단협회장 원행 스님은 점등사에서 “오늘 우리는 호국 황룡사 탑등을 점등하여 코로나19 바이러스 극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온 국민들과 생사의 현장에서 헌신해주고 계신 의료진들과 국가의 방역 지침을 충실하게 따른 사부대중 모두에게 감사와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행 스님은 “우리는 공동운명체이며 하나의 꽃이라는 확신도 가지게 됐다. 인드라망 세계 속에 나와 이웃 그리고 국가의 경계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며 “이웃과 아픔을 나누고 행복도 함께 나누자”고 강조했다.

이날 점등식에 참석한 사부대중은 손에 연등을 들고 황룡사 9층 목탑을 세 번 도는 탑돌이를 하며 코로나19의 조기 종식과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계인의 몸과 마음이 치유되기를 기원했다.

한편 이날 봉축등 점등과 함께 서울시내에 설치된 가로연등에도 일제히 불이 켜졌고, 전국의 1만 5천 여 사찰은 부처님오신날 봉축 연등법회가 열리는 5월 30일까지 코로나19극복 및 치유를 위한 기도정진에 돌입했다.

-김종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