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06:00 (목)
   |   
불기 2563(2019)년 11월 21일 목요일
교리상식: 여래(如來)란 무엇인가?
교리상식: 여래(如來)란 무엇인가?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9.11.0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실히 오는 자 또는 진여에서 오는 자를 의미하는 부처의 10가지 명호가운데 첫번째 명호이다.”

범어(梵語)로는 타타아가타(tatha+agata)의 합성어로,그 단어에 따라 해석에도 약간의 차이가 따른다. 타타아(tataha-)는여시(如是)또는 여실(如實)이라는 뜻이고 ,타타(tatha)는 진실의 뜻이 있다.가타(gata)는가다[]는 뜻이 있고,아가타(agta)는 도달한다,오다,라는 뜻이 있다.

그러므로 타타아가타는 지금까지의 부처들과 같은 길을 걸어서 열반의 피안에 간 사람,또는 진리에 도달한 사람이라는 뜻이 된다. 따라서 여래는 `여실히 오는 ``진여(眞如)에서 오는 자`라는 뜻이며 진여세계에서 와서 진여를 깨치고 여실한 교화활동을 하시고 진여의 세계로 여법하게 가는 이로서 부처와 같은 뜻을 가진 낱말이다. 원시불교시대에는 석가모니가`여래`를 복수형으로 많이 사용하였고, 윤회에서 해탈한 진인(眞人)에 대하여 제3인칭 제3자적으로 사용하였을뿐, 1인칭으로서 자신을 호칭할 때 여래라고 한 경우는 없었다.()이라는 말도 당시 사람에게는 희귀한 것으로 여겨졌으나, 여래라는 말은 더욱 이상인(理想人)을 뜻하는 말로 사용되었으며, 석가모니는 자기가 여래 가운데 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것도 삼갔다.

후세에는 여래와 불이 구별없이 상용되어 아미타불을 아미타여래,약사불을 약사여래라고 부르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부처에게 있는 공덕상(功德相)을 일컫는 명호를 여래십호(如來十號)라고 하여 대부분의 의식문(儀式文)속에 이 십호를 넣어 외우도록 하였다.이 십호는 여래의 열 가지 별칭이 되기 때문에 그 것을 외우는 자체가 공덕이 있다고 본 것이다

십호의 명칭과 뜻을 간략히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1,응공(應供)여래는 진리와 상응한 이로서 능히 사람과 천인의 존경을 받고 공양을 받을 수 있는 이라는 뜻이다.

2,정변지(正遍知)여래는 바르고 완전하게 진리를 깨달은 이라는 뜻이다.

3,명행족(明行足)여래는 천안통(天眼通),숙명통(宿命通),누진통(漏盡通),등의 신통과 생각과 말과 행동이 온전하게 갖추어진 이라는 뜻이다.

4,선서(善逝),여래는 잘 가는 이라는 뜻으로,미혹의 세계를 뛰어넘어서 다시는 미혹으로 돌아오지 않음을 나타낸다.

5,세간해(世間解)여래는 세간과 출세간(出世間)의 일을 남김없이 다 아는 이라는 뜻이다.

6,무상사(無上士)여래는 세간에 있어 가장 높은 이라는 뜻이다.

7,조어장부(調御丈夫)중생을 잘 조복(調伏)하고 제어하며 열반으로 인도하는 이라는 뜻이다.

8,천인사(天人師)여래는 능히 하늘과 인간의 스승이 되는 이라는 뜻이다.

9,()여래는 깨달은 이,진리의 눈을 뜬 이라는 뜻이다.

10,세존(世尊)여래는 많은 덕을 갖추어서 세간에서 능히 존경을 받는 이라는 뜻이다.

이와 같은 명호 가운데 우리 나라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것은 여래와 불과 세존이며,응공은 아라한(阿羅漢)을 지칭할때 많이 사용하고 있다.

 

불자들이여!

지나간 일을 슬퍼하지 않고

오지 않은 일에 애태우지 말며

현재의 삶을 지켜 나가면

얼굴빛은 맑고 깨끗하리라.

 

지나간 일을 슬퍼하고

오지 않은 일에 애태우는 어리석은

사람들은

그 때문에 시든다네.

낫에 잘린 푸른 갈대처럼.

 

수보리여,

만약 보살이

아상,

인상,

중생상,

수자상이 있으면

곧 보살이 아니니라.

왜나하면 수보리여,

지나간 마음도 얻을 수가 없으며,

현재의 마음도 얻을 수가 업으며,

미래의 마음도 얻을 수가 없음이니라.

현상계의 모든 생멸법은 꿈결과 같고

환상이며, 물거품이고, 그림자며,

이슬과 같고, 또한 번개와도 같으니,

응당 이와 같이 관할지니라.

-금강경-

물 속에

물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하늘에는

그 하늘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내 안에는

나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내 안에 있는 이여

내 안에서 나를 흔드는 이여

물처럼 하늘처럼 내 깊은 곳 흘러서

은밀한 내 꿈과 만나는 이여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류시화-

법장<한국불교신문사 편집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