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13:19 (목)
   |   
불기 2563(2019)년 03월 21일 목요일
시민단체 끌어들여서 종단 망치겠다는 하지담 일당의 횡포를 규탄한다!!
시민단체 끌어들여서 종단 망치겠다는 하지담 일당의 횡포를 규탄한다!!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9.02.2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10일 시민단체 끌어들여 종단 무너뜨린다고 공갈협박!

존경하고 사랑하는 종도여러분!

이제 태고종은 정말 위험에 처했습니다. 규정부에 보내온 답변서에서 하태일(지담:종회의원)은 온갖 궤변을 늘어놓으면서, 310일을 D-데이(day)로 삼아서 시민단체(변호사회, 참여연대)를 끌어들여서 지난 125일 연두백서 발표 때와 같은 피켓 시위를 벌이겠다고 공언하고 있습니다. 종단에 무슨 큰일이 벌어진 것처럼 가칭 종단수습대책회의란 임의 유령단체를 만들어서 124일 기자회견을 해서 종단의 위상을 격하시키고 이미지에 먹칠을 하면서 종단명예를 땅에 떨어뜨리는 해종 행위를 자행하여 결과적으로 종단에 큰 상처를 남겼고, 종도들에게 피해를 준 행위를 저지르고도 또 다시 종단 망가뜨리는 시위선동에 총궐기하겠다는 협박 공갈을 하고 있습니다.

종단의 암적 존재들인 이들이 정리되지 않고서는 태고종의 발전과 안정은 없다고 봅니다. 가능하면 집행부에서는 참고 견디면서 원만하게 일을 해결하여 포용하려고 했지만, 하지담을 비롯한 몇 명의 악성 종도는 제거되어야 태고종이 편안할 것 같습니다.

하태일(지담):종회의원.하지담은 계속해서 반 총무원 비방 문자를 생산해서 전달하면서 해종 행위를 일삼는 악성 종도입니다. 단 한 번도 총무원 잘했다고 한적이 없고 오직 불평불만 하는 불평주의자입니다. 중의 마음이라고는 손톱만큼도 없는 불량승려입니다.
하태일(지담):종회의원.하지담은 계속해서 반 총무원 비방 문자를 생산해서 전달하면서 해종 행위를 일삼는 악성 종도입니다. 단 한 번도 총무원 잘했다고 한적이 없고 오직 불평불만 하는 불평주의자입니다. 중의 마음이라고는 손톱만큼도 없는 불량승려입니다.
전희대(성오)이미 종단으로부터 멸빈 처리된 자인데도, 끊임없이 종단분란의 중심에서서 행동대원 노릇을 하면서 종단을 어지럽게 하고 있습니다. 탕평책에 의해서 부원장으로 발탁했지만, 그런 은혜도 모르고 자기분수와 능력도 없으면서 설쳐대는 꼴을 보면 정말 한심 스럽습니다. 이런자가 태고종에 더 이상 남아 있는 한, 태고종의 이름만 더 추하게 하는  될 것입니다. 삭발염의만 하면 중인 줄 알고 천방지축으로 동서남북을 갈고 다니는 망나니 같은 자입니다.
전희대(성오)
이미 종단으로부터 멸빈 처리된 자인데도, 끊임없이 종단분란의 중심에 서서 행동대원 노릇을 하면서 종단을 어지럽게 하고 있습니다. 탕평책에 의해서 부원장으로 발탁했지만, 그런 은혜도 모르고 자기분수와 능력도 없으면서 설쳐대는 꼴을 보면 정말 한심 스럽습니다. 이런 자가 태고종에 더 이상 남아 있는 한, 태고종의 이름만 더 추하게 될 것입니다. 삭발염의만 하면 중인 줄 알고 천방지축으로 동서남북을 갈고 다니는 망나니 같은 자입니다.
이정진(법륜):종회의원           운산스님의 상좌로서 종단 공찰을 사유화하여 착복하고도 전연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도 않으면서 정당하게 사찰을 소유한 것처럼 변명과 궤변을 늘어놓으면서 불법으로 대전종무원 간판을 걸어놓고 반 총무원 선봉에 서서 시위선동에 앞장서고 있는 자이며, 1월 25일 연두백서 때는 대불보전에 서류를 찢어서 흩날리면서 고성으로 욕설을 퍼붓는 경거망동을 저지른 자로 법안의 하수인격입니다.
이정진(법륜):종회의원 운산스님의 상좌로서 종단 공찰을 사유화하여 착복하고도 전연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도 않으면서 정당하게 사찰을 소유한 것처럼 변명과 궤변을 늘어놓으면서 불법으로 대전종무원 간판을 걸어놓고 반 총무원 선봉에 서서 시위선동에 앞장서고 있는 자이며, 1월 25일 연두백서 때는 대불보전에 서류를 찢어서 흩날리면서 고성으로 욕설을 퍼붓는 경거망동을 저지른 자로 법안의 하수인격입니다.
장철승(청공):세종 종무원장법안스님의 하수인으로 행세하면서 부화뇌동하여 총무원과는 각을 세워서 반기를 들고 있습니다.
장철승(청공):세종 종무원장법안스님의 하수인으로 행세하면서 부화뇌동하여 총무원과는 각을 세워서 반기를 들고 있습니다.
고행재(호성):종회의원 정말 태고종에 독초 같은 인간입니다. 파렴치한도 이런 파렴치한이 없습니다. 이 자가 나설 일도 아닌데, 무엇을 믿고 1인 시위를 하는 등 설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의장 덕분에 종회의원 자리하나 얻었으면 조용히 있을 일이지 앞에 나서서 1인 시위를 하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는지 알 수 없네요. 이 자가 한만큼 명예훼손으로 빚을 받을 것이 명약관화한데 왜 이리 어리석게 곰 같은 짓을 하는지 모르겠네요. 종단 망신시키는데 큰 기여를 했으니, 반드시 벌이 있을 터인데 자중은커녕 더 설치니 한심천만하군요.
고행재(호성):종회의원 정말 태고종에 독초 같은 인간입니다. 파렴치한도 이런 파렴치한이 없습니다. 이 자가 나설 일도 아닌데, 무엇을 믿고 1인 시위를 하는 등 설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의장 덕분에 종회의원 자리하나 얻었으면 조용히 있을 일이지 앞에 나서서 1인 시위를 하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는지 알 수 없네요. 이 자가 한만큼 명예훼손으로 빚을 받을 것이 명약관화한데 왜 이리 어리석게 곰 같은 짓을 하는지 모르겠네요. 종단 망신시키는데 큰 기여를 했으니, 반드시 벌이 있을 터인데 자중은커녕 더 설치니 한심천만하군요.

가장 문제의 인물 하태일(지담)!

가장 문제의 인물이 하지담입니다. 전성오는 이미 멸빈되었기 때문에 태고종 승려가 아닙니다. 종도여러분께서는 전성오는 태고종 승려가 아님으로 태고종승려로 인정해서는 안 됩니다. 하지담이는 310일을 D-day(데이)로 삼아서 총무원 앞 길거리에서 또 시위 선동을 하면서 종단을 망가지게 하겠다고 규정부에 선전포고를 해왔습니다.

26대 집행부에서 이 자들을 바로 잡지 못하면 정말 태고종 망할 때까지 염치없이 암적 존재로서 종단을 망치게 할 자들입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이 자들이 제거되어야 태고종이 편할 것입니다. 세상에 말이 되는 이야기입니까. 시민단체 끌어 들여서 종단 망가지게 하겠다니, 한심한 일입니다.

 

지난해 12,5 불법 길거리 종회를 주도하고 있는 도광종회의장.
지난해 12,5 불법 길거리 종회를 주도하고 있는 도광종회의장.
지난 1월 25일 연두백서발표회장인 대불보전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있는 하지담 전성오 일당들.
지난 1월 25일 연두백서발표회장인 대불보전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있는 하지담 전성오 일당들.
대불보전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하지담 전성오 일당.
대불보전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하지담 전성오 일당.

존경하는 종도여러분!

종단에서는 빚도 갚고 종단을 안정시켜서 제대로 한번 해보려고 애쓰고 있는데, 이렇게 찬물을 끼얹으면서 방해하고 해종 행위를 해서야 되겠습니까. 또 언론에 보도되어서 종단 망가져도 좋다는 식입니다.

여러분께서 현명한 판단 내려주시고, 성원 격려 부탁드립니다. 26대 집행부는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끝까지 갈 것이며, 단호히 대처할 것입니다.

불기 2563(2019)225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 규정부장 혜 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