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16:07 (화)
   |   
불기 2564(2020)년 12월 02일 수요일
국회 정각회, 이원욱 회장 취임법회 및 개원식
국회 정각회, 이원욱 회장 취임법회 및 개원식
  • 김종만 기자
  • 승인 2020.11.1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8일 오전, 조계사 대웅전서
제21대 국회 정각회 회장 취임 및 개원법회를 마친 후 참석자들이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금강불교신문
제21대 국회 정각회 회장 취임 및 개원법회를 마친 후 참석자들이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금강불교신문

 


불자 국회의원들의 신행 모임인 국회 정각회는 11월18일 오전7시30분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서 이원욱 제21대 정각회장 취임법회 및 개원식을 봉행했다.

이날 취임법회에는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을 비롯해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등 종단협 임원단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정각회 소속 의원 및 정관계 인사 등이 참석했다. 당초 취임 법회 및 개원식은 6월에 예정돼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여파로 인해 연기돼 왔다.

신임 국회 정각회장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정각회는 1983년 창립 이래 지난 38여 년간 여·야 의원들이 당리당략을 떠나 불교 중흥이란 대업을 성취하기 위해 모인 신행단체로 정부와 국회, 불교계 간 가교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다”며 “국회 불자의원들을 대표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앞으로 그 명성에 걸맞게 주어진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종단협 회장 원행스님은 법어를 통해 “국회 정각회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사람이라고 자부하는 의원들의 당파를 초월한 모임으로서 국민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국회의원의 가장 앞자리에 국회 정각회가 있다고 굳게 믿는다”며 격려했다.

원행스님은 이어 “평등한 마음과 올곧은 행동, 은혜로운 마음과 의로운 뜻, 그리고 겸양과 인내를 가슴을 깊게 새겨야 한다”며 “우리 모두 정파나 주의를 떠나 국민에게 극락정토를 구현시켜야 하며, 협치를 통해 (이를)이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임 정각회장 주호영 의원과 주윤식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신도회장도 이원욱 회장의 취임과 21대 정각회의 힘찬 출발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낭독했다.

또한 정각회 부회장 이헌승 의원(국민의힘)은 발원문을 통해 “저희들은 수행보살 호법보살 화쟁보살 그리고 원력보살이 돼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들고 정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법회에선 관세음보살상 점안 의식도 함께 진행돼 주목받았다. 새로이 봉안된 관세음보살상은 이원욱 정각회장이 중국에서 모셔온 것이다.

-김종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