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5:11 (목)
   |   
불기 2564(2020)년 12월 03일 목요일
“전국 비구니회 종헌종법에 명시, 제도권 기구로 인정해달라”
“전국 비구니회 종헌종법에 명시, 제도권 기구로 인정해달라”
  • 김종만 기자
  • 승인 2020.10.2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8일, 전국비구니회 임원진 연석회의
총무원장 호명 스님 등 총무원 임원진 함께
전국비구니회 임원진 연석회의에서 총무원장 호명 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국비구니회 임원진 연석회의에서 총무원장 호명 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국비구니회 현중 스님이 총무원장 호명 스님의 배려에 감사한다는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국비구니회 회장 현중 스님이 총무원장 호명 스님의 배려에 감사한다는 인사말을 하고 있다.
총무원장 호명 스님에게 전국비구니회 발전을 위한 제안을 하고 있는 한 비구니 임원 스님.
총무원장 호명 스님에게 전국비구니회 발전을 위한 제안을 하고 있는 한 비구니 임원 스님.

 

한국불교태고종 전국비구니회 임원진 연석회의가 10월 28일 오후 2시 한국불교전통문화전승관 1층 대회의실에서 총무원장 호명 스님을 비롯한 총무원 소임자들이 자리를 함께 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전국비구니회 임원진 연석회의는 총무원 총무국장 정각 스님의 사회로 삼귀의와 반야심경 봉독, 총무원장 호명 스님 인사말, 참석자 소개, 총무원 협조사항 전달, 전국비구니회 회장 현중 스님 인사말, 건의사항 제안 및 토의, 비구니회 활동 경과보고, 마무리 인사, 사홍서원,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총무원장 호명 스님은 인사말에서 “전임 집행부가 비구니 강원인 보각사까지 매각할 정도로 안타까운 일들이 있었다”면서 “지금도 소송이 전개되고 있고, 총무원 통장이 압류되는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고 최근 총무원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안에 대해 설명했다. 복지법인의 존재도 남아 있지 않은 상황에서 전임 집행부가 부채만 남겨놓고 벌어진 최근의 통장압류 사건을 설명한 호명 스님은 “그러나 난 이러한 상황을 걱정하지 않는다”면서 “종헌종법에 의해 종단을 운영한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기 때문에 어떠한 난제도 다 해결해 나갈 것이란 믿음이 있다”고 밝혔다.

호명 스님은 “종단의 안정화가 이루어지고 비구니회 또한 활발한 활동을 펼쳐 종단위상이 높아지게 되면 비구니들의 종단참여의 폭도 크게 늘어나게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이어 총무국장 정각 스님은 △태고 보우국사 다례재(11월 6일) △한국불교태고종의 발전을 위한 세미나(12월 4일)  △법계고시 실시(12월 9일) 등 종단 일정을 안내한 후 전국비구니회의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요구했다.

참석자들의 소개가 끝난 후 인사말에서 전국비구니회 회장 현중 스님은 “전국비구니회의 내부역량 강화와 자정능력의 제고 등을 통해 각부서 임원진들의 협력 속에 비구니회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현중 스님은 “총무원장 호명 스님의 이끄심과 격려가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비구니회의 발전은 현재의 친목에 있는 게 아니라 이를 신행혁신으로 전환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비구니회는 총무원에 △종헌종법에 전국비구니회를 명시해 제도권 기구로 인정해 줄 것 △총무원 직책에 비구니 임원 채용 △비구니회 교육을 위한 종단 차원의 시스템 도입 등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총무원장 호명 스님은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이날 전국비구니회는 종단발전기금으로 총무원장 호명 스님에게 3백만 원을 전달했다.

현중 스님이 종단발전기금을 총무원장 호명 스님에게 전달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현중 스님이 종단발전기금을 총무원장 호명 스님에게 전달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국비구니회 임원진 연석회의를 마친 후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국비구니회 임원진 연석회의를 마친 후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종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