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5:11 (목)
   |   
불기 2564(2020)년 12월 03일 목요일
【포토 에세이-나와 불교와 이 한 장의 사진】모래방석에 앉아서
【포토 에세이-나와 불교와 이 한 장의 사진】모래방석에 앉아서
  • 형정숙
  • 승인 2020.10.2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넓고 넓은 바닷가에 오막살이 집한 채/ 고기 잡는 아버지와 철모르는 딸 있네/ 내 사랑아 내 사랑아 나의 사랑 클레멘타인/ 늙은 아비 혼자 두고 영영 어디 갔느냐.”

잃어버린 동요를 불러본다. 저 스님도 지금 모래 위에 앉아서 그 동요를 부르고 있지 않을까?

이젠 나 스스로 망각하고 싶다, 현실을. 어마어마한 일들이 나에게 닥쳐왔는데 이젠 그저 어제와 조금 다른 오늘을 살고 있다고 생각하니, 오히려 마음이 담담해진다.

아직도 나에겐 버려야 할 것들이 많다. 저 파도에 쓸려 보내고 싶은 것들이 많다. 가을하늘도 흘러가고 구름도 흘러가고 푸른 물결도 흘러간다.

작은 모래들이 모여 스님에게 따스한 모래방석을 만들어준다. 나도 그 방석에 앉아본다.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끊임없이 변하는 세상이지만, 나는 여기 그대로 서 있다, 나의 숨소리를 지켜보면서.

-형정숙(전 문화재청 헤리티지 사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