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2:55 (월)
   |   
불기 2564(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7세기 최고 걸작 ‘백제미소보살’ 환수 무산
7세기 최고 걸작 ‘백제미소보살’ 환수 무산
  • 김종만 기자
  • 승인 2020.10.1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병훈 의원 문화재청 자료 공개
42억 제시했으나 日 소장자 150억 요구
7세기 백제미술의 최고 걸작으로 꼽히는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 왼쪽이 일본에 반출된 일명 백제미소보살이며 오른쪽이 부여국립박물관에 소장된 관음보살입상이다.
7세기 백제미술의 최고 걸작으로 꼽히는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 왼쪽이 일본에 반출된 일명 백제미소보살이며 오른쪽이 부여국립박물관에 소장된 관음보살입상이다.

 


7세기 백제 미술의 최고 걸작으로 꼽히는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일명 백제미소보살)’ 환수가 일본 소장자의 무리한 가격 요구로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병훈(광주광역시 동구남구을) 의원은 11일 문화재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근거해 “문화재청은 매입 가격 문제로 협상이 결렬된 2018년 이후 백제미소보살 환수 절차를 중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백제미소보살은 1907년 충남 부여 규암면의 한 절터에서 두 점이 발견됐다. 한 점은 국보 제 293호로 지정돼 현재 국립부여박물관에 소장 중이다. 그러나 다른 한 점은 당시 일본 헌병대에 의해 압수됐고 이후 일본인 수집가 이치다 지로가 경매로 사들여 일본으로 반출됐다. 문화재청은 그간 이를 환수하기 위해 노력했다.

학계에선 일본으로 반출된 백제미소보살이 국보 제 293호보다 섬세하고 세련미가 높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에선 감정가를 반영한 백제미소보살의 환수 금액으로 42억 원을 제시했다. 그러나 일본 소장자는 약 150억 원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감정가 42억원 이상은 집행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병훈 의원은 이에 따라 환수 협상이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충남도에서는 ‘백제미소보살’ 등 국외문화재 환수를 위한 지원 조례 제정을 통해 올해 예산 10억원을 편성했고, 내년부터 3년간 60억원의 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부여군에서도 국민 성금 등을 통해 38억원을 모금하기로 했다”고 공개했다.

이 의원은 이러한 상황들을 설명하면서 “국외에 있는 많은 우리 문화재들이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문화재청, 국립박물관의 적극 행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회소재문화재재단은 2020년 4월 1일 기준으로 국외에 있는 한국문화재는 21개국에 19만3,136점이라고 발표했다. 국가별로는 일본이 8만1,889점(42.40%)으로 가장 많고, 미국 5만3,141점(27.52%), 중국 1만2,984점(6.72%), 독일 1만2,113점(6.27%) 등의 순이다.

-김종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