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09:37 (월)
   |   
불기 2564(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국당 조성주 ‘봄날은 간다’ 고희전
국당 조성주 ‘봄날은 간다’ 고희전
  • 김종만 기자
  • 승인 2020.04.0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5~28일, 인사동 한국미술관
첫날 개막식과 함께 작은 콘서트도
국당 조성주 작. 왼쪽은 화선지, 먹. 오른쪽은 캔버스에 아크릴 물감으로 그린 화춘(花春).
국당 조성주 작. 왼쪽은 화선지, 먹. 오른쪽은 캔버스에 아크릴 물감으로 그린 화춘(花春).

 

노래하는 서예가 국당 조성주씨가 ‘봄날은 간다’를 주제로 한 고희전(古稀展)을 4월 15일부터 28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한국미술관 2,3층에서 갖는다.

시(詩) ․ 서(書) ․ 화(畵)를 한데 모아 표현하고 있는 이번 고희전은 8번 째 갖는 개인전으로 전시장 2층에서 서법(書法) 시험전이, 3층에선 심화(心畵) 실험전이 펼쳐진다.

첫날인 15일 오후 5시엔 개막식과 함께 조 작가의 ‘작은 오프닝 콘서트’도 열릴 예정이다.

조성주 작가는 “이번 저의 고희전을 준비하는 중 느닷없는 역질의 습격으로 저 나름 개전 여부를 놓고 참으로 번민에 번민을 거듭했다”면서 “그러나 용기를 내어 개전을 결심했으니 많이 참석하시어 지도와 격려의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 작가는 1997년 금강경 5천 4백여 글자를 전각으로 10여 년에 걸쳐 완성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김종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