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4 15:58 (금)
   |   
불기 2563(2019)년 06월 16일 일요일
속보: 특정후보를 위한 보궐선거 종회가 앞장
속보: 특정후보를 위한 보궐선거 종회가 앞장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9.06.0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성 잃은 선관위, 종단혼란만 가중시켜
불영TV에 보도된 영상: 청공스님이 종회와 선관위가 일방적인 야합선거를 진행하고 있다고 하으이하고 있다. 왼쪽은 청련사에서 파견된 철오스님.
불영TV에 보도된 영상: 청공스님이 종회와 선관위가 일방적인 야합선거를 진행하고 있다고 항의하고 있다. 왼쪽은 청련사에서 파견된 철오스님.
청공스님과 도법스님이 선거진행과정의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청공스님과 도법스님이 선거진행과정의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일로스님이 후보등록을 하려고 했지만, 멸빈자 전성오가 호명스님 단독 후보를 주장하면서 일로스님과 말다툼을 하고 있는 장면.
일로스님이 후보등록을 하려고 했지만, 멸빈자 전성오가 호명스님 단독 후보를 주장하면서 일로스님과 말다툼을 하고 있는 장면.
일로스님이 후보자들의 종책 설명이나 후보공약사항을 듣고 뽑아야 하는데, 밀실야합에 의한 단독후보등록 결정을 항의하면서 선관위원장 월봉스님과 따지고 있는 장면.
일로스님이 후보자들의 종책 설명이나 후보공약사항을 듣고 뽑아야 하는데, 밀실야합에 의한 단독후보등록 결정을 항의하면서 선관위원장 월봉스님과 따지고 있는 장면.

보궐선거 자체가 원천무효이긴 하지만 선거진행과정이 종회의 시나리오대로 움직이고 있고, 일련의 상황을 종합해 보면 도광 종회의장 의도대로 호명스님을 단독 후보로 내세워 무투표 당선을 시키려는 음모가 드러나고 있다. 월봉 선관위원장과 위원들은 공정한 게임 진행을 하고 있지 못하며 오히려 종단을 파국으로 몰고 가려는 종회의장과 함께 종단사태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불영 TV보도를 면밀히 분석해 보면, 도광 종회의장, 멸빈자 전성오, 월봉 선관위원장은 오직 호명스님을 단독후보로 내세워 무투표 당선시킨다는 방침에 야합하여 불법선거로 인하여 종단의 위상과 이미지를 추락시키고 있다. 당초 후보등록을 할 것으로 하마평에 올랐던 능해, 혜일, 지홍스님은 현 집행부에서 보궐선거를 원천무효로 하고 있고, 설사 누구를 뽑는다고 할지라도 소송전으로 갈 것이 뻔하고 결국 보궐선거는 원점으로 돌아간다는 것을 알고서 후보등록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멸빈자 전성오는 스스로 당선될 승산이 없자 도광 종회의장의 뜻대로 호명스님을 단독 후보로 옹립하는데 앞장섰으며, 일로스님의 후보등록 마저 방해를 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현 집행부에서는 이번 보궐선거를 원천무효로 규정하고 있지만, 하루 정도 추이를 지켜본 다음, 본격적인 행보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http://naver.me/G4zDuMoX

http://naver.me/xgYR4iqB

<합동취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