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09:37 (일)
   |   
불기 2563(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호법원장 지현스님의 부적절한 행보
호법원장 지현스님의 부적절한 행보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9.04.25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재역할은 못할망정, 재는 뿌리지 말아야
지현스님
지현스님
선암사 4.17 종회에 참석하고 있는 지현 호법원장스님
선암사 4.17 종회에 참석하고 있는 지현 호법원장스님

 우리 종단에서 호법원장은 3원장의 한 분으로서 비중이 매우 높다고 해야 할 것이다. 총무원장 종회의장 호법원장은 종단의 3대 요직이면서 종단의 얼굴이다. 지금 종단사태가 종회와 집행부간의 대립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호법원은 중간에서 어느 한 편에 선다거나 혹시라도 어느 한 쪽을 두둔하는 언행을 한다면 적절한 입장이 아니라고 본다. 우선 지적하고 싶은 것은 지현 호법원장스님의 부적절한 행보이다. 중재는 못할망정, 재는 뿌리지 말아야 하는데 종단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종회와 집행부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시점에서, 뭐가 그리 급하다고 종회 측의 편을 들어서 호법원 회의를 열어야 하는지 묻고 싶다. 종회에서 총무원장을 상대로 검찰에 고소한 사건이 이미 혐의 없음으로 처분결정이 났으면 최소한의 책임을 종회에 물어야 하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다.

 총무원장스님은 지금까지 호법원장스님을 3원장의 한분으로 예우해 오고 있다. 또한 종회의장과 수 차례 중재를 요청하기도 했다. 3원장이 종정예하 면전에 가서, 참회하고 종단안정과 발전을 위해서 한발씩 양보해서 다 털어버리자고 하면서, 총무원장과 종회의장 사이에 조정을 해보도록 부탁했지만, 지현스님은 전연 움직이지도 않고 이런 말을 전달하지도 않으면서 오히려 종회 측의 요구에 따라서, 행보를 해오고 있다. 단적인 예가 종회에서 지난해 8.27 종회에서 밀실 야합으로 통과한 8.27 징계법에 따라서 호법원 심리를 여는 등, 한쪽으로 기운 편견을 갖고 호법원을 운영하고 있다.

 지현 호법원장이 전 총무원장의 추천으로 종회에서 선출되었는데 , 전총무원장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총무원 집행부에서는 그런 정실주의를 믿지도 않고 그렇게 일방적으로 움직이리라고는 생각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까지의 행보를 보면, 호법원의 중립성을 견지하는 것이 아니라, 반 총무원 편에 서서 행보를 하고 있는 이상, 집행부에서도 더이상 지켜만 보고는 있을 수가 없다.

 지현 호법원장은 종단의 호법원장으로서는 적절한 분이 아니다. 호법원장이란 어떤 인격을 갖추고 어떤 위치에서 종단의 최고사법기관의 장으로서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지 조차도 모른 분 같다. 여기서 더 이상 승려자격을 논하고 싶지는 않지만, 아무리 태고종이 체계가 안 서 있다고 해도 지현스님 정도가 호법원장이라면 종단의 위신이 서겠는가. 추천하고 선출한 분들이 과연 양심이 있는 분들인지 묻고 싶을 따름이다. 이왕 호법원장으로 선택된 분에게 더 이상의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 함구해 왔으나, 이번 종단사태를 겪으면서 취하는 그의 판단과 행보를 보면서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검찰로부터 혐의 없음처분 결과가 나왔으면, 공정한 입장에서 성명서 한통은 내지 못할망정 중재역할이라도 하는 척이라도 해야 하는데, 같이 부화뇌동하면서 종단사태를 더 악화시키는데 기름을 붓고 부채질을 한다면 종단의 3원장의 하나인 사법기관의 최고 수장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한마디로 함량미달이면서 부적격자일 뿐이다.

 게다가 갈 자리 가지 않아야 할 자리도 가리지 못하는 판단력을 갖고 있다면 이것은 종단 사법기관의 장으로서 올바르지 않는 자세이다. 종단의 불행을 더욱 자초하는 분이지, 종단과 종도를 위해서 심판을 제대로 보는 분이 아니지 않는가. 충북 종무원까지 가서 호법원 회의를 연다는 것은 어떤 음모가 있는 듯하는데, 전 총무원장과 가까운 분들이 움직이는 것 같은데 종단이 그분들의 뜻대로 만은 움직여주지 않을 것임을 분명 인지하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공정한 입장에서 정도를 걸어가 주시기를 바란다.

 봉축 분위기에 종단의 위상과 이미지를 높여할 시기에 이렇게 종단 망가뜨리는 데에 앞장서는 호법원장의 행보는 정말 종단과 종도를 위하는 정도가 아니고, 어느 일파의 앞잡이 역할을 한다면 정말 종단을 더욱 파국으로 이끌고 분란의 수렁으로 부채질하는 것 밖에 안 되는 일이다. 호법원장스님에게 간곡하게 공정한 중도를 걷도록 요청한다.

<합동 취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