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8:54 (화)
   |   
불기 2563(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기미3.1독립선언서가 낭독된 탑골공원 화보
기미3.1독립선언서가 낭독된 탑골공원 화보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9.02.24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해 한용운 대선사비와 원각사지 10층 석탑도
기록사진 자료
기록사진 자료
탑골공원 정문인 삼일문.
탑골공원 정문인 삼일문.
독립선언서가 새겨진 탑골공원, 왼편동상은 손병희선생.
독립선언서가 새겨진 탑골공원, 왼편동상은 손병희선생.
탑골공원 동문 옆에 서있는 만해 한용운 대선사비.
탑골공원 동문 옆에 서있는 만해 한용운 대선사비.
탑골공원 경내에 있는 원각사지 10층 석탑 국보 제2호
탑골공원 경내에 있는 원각사지 10층 석탑 국보 제2호

탑골 공원은 고종 때 원각사 터에 조성한 최초의 공원이다. 탑골이라고 불린 것은 최근의 일이고 이전에는 탑이 있는 공원이라고 해서 영어식 발음으로 파고다라고 했다. 일제에 대한 최대 규모의 민족 저항운동이었던 3·1 운동이 이 곳에서 시작되었다. 원각사지 10층 석탑은 현존하는 대한민국 국보지정 석탑 가운데 가장 후대에 속하는 것으로 그 형태와 평면이 특수하며, 모두 대리석으로 만들어졌다. 또한 수법이 세련되고 화려해 조선시대 석탑 중 가장 우수한 작품으로 손꼽힌다.

 

역사

 

고려시대 이곳에 흥복사(興福寺)라는 사찰이 있었던 곳으로 1464(세조 10) 불교에 대한 신앙심이 깊었던 세조가 원각사(圓覺寺)로 개명하고 중건하였는데, 이 공사를 위하여 동원된 군사는 2,100인이었고, 13인의 부장이 감독으로 임명되었다. 근처의 가옥 200여 호를 철거하여 3년 후에 완공된 이 사찰의 규모는 굉장한 것이었고 도성 안 제일의 대가람이었다. 이 절은 당우나 문루의 규모도 대단한 것이었지만, 특히 전국에서 동 5만 근을 모아 주조한 대종과 1468년에 완성하여 그 안에 석가여래의 분신사리와 새로 번역한 원각경을 안치하였다는 10층석탑이 있었다.

비교적 숭불정책이 시행되던 것이 성종 때 들어와서는 철저한 억불정책으로 바뀌었고, 그것은 연산군 대에 들어가서는 더욱 가혹하여졌다. 원각사를 철거하자는 논의는 1504(연산군 10)에 시작되었지만 당장에는 철거하지 않았고, 그 대신 기생과 악사를 관리하는 장악원(掌樂院)을 이 자리에 옮겨 전국에서 뽑아 올린 기생 1,200여 인과 악사 1,000, 감독 40인이 기거하는 연산군의 기생방이 되었으며, 그 이름도 연방원(聯芳院)으로 바뀌었다.

연산군이 실각한 뒤 이 건물은 잠시 한성부 청사의 일부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1514(중종 9) 호조에서 원각사의 재목을 헐어 여러 공용건물의 영선에 쓸 것을 계청하자 왕이 이를 허락한 뒤 얼마 안 가서 이 사찰건물은 그 자취를 감추어 버렸고, 비와 10층 석탑만 남아 있다.

고종의 명을 받은 영국인 브라운이 조선 고종 34년인 1897년 서양식 공원으로 만들어서 1920년 대중에게 개방하였다. 브라운은 1893년 조선에 입국하여 총세무사, 도지부 고문으로 일하면서 조선 정부의 재정과 관련한 일에 적잖은 영향을 끼쳤다. 그러다가 폐허로 변한 원각사지를 공원으로 바꾸자고 건의하여 허락을 받았다. 이는 김홍집 내각 때부터 서울의 환경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있었고, 고종이 아관파천을 한 뒤에 경운궁 중심의 도시 정비를 바랐기 때문이다. 아울러 서울 시민이 가장 모이기 쉬운 곳으로서 주변에 장시가 서고 있었다는 점도 공원 개설에 큰 역할을 하였다. 고종은 공원에서 민의가 수렴되는 등 언론의 장이 되기를 바랐다고 한다.

처음에는 파고다 공원이라 이름을 붙였다. 그러나 탑이 있는 그 주변을 탑동 또는 탑골이라고 불렀기 때문에 사람들은 곧잘 탑공원, 탑동공원, 탑골공원으로 불렀다고 한다. 이 공원은 3·1운동의 발상지로 여겨지며, 이곳에서 학생들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독립만세를 외쳤다.

1967년에는 상가 건물인 파고다 아케이드를 공원 둘레에 짓는 것을 포함하는 현대화 계획이 발표되어, 같은 해 12월 완료되었다. 19837월 파고다 아케이드의 철거 이후, 그해 말까지 재정비사업이 진행되었다. 19911025일 사적 제354호로 지정되었고, 1992528일 탑골 공원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또한 공원 내에는 원각사지 십층석탑(국보 제2), 대원각사비(보물 제3), 독립운동 봉화에 불을 당겼던 탑골 공원 팔각정(서울 시도유형문화재 제73) 등이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고, 3·1운동 기념탑, 3·1운동 벽화, 의암 손병희 선생 동상, 한용운 선생 기념비 등이 있다.

불이성 법륜사 대륜 대종사는 수십 년간 이곳 원각사지 10층 석탑에 예불을 드리면서 사찰로 복원되기를 기원하였다.

<편집실>

참조문헌

서울육백년사(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1981)

한국개항기도시사회경제사연구(손정목 저, 일지사, 1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