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20:09 (화)
   |   
불기 2563(2019)년 03월 20일 수요일
“종단 지도자들이 사무량심 실천해야 태고종풍 영원 하리라!“
“종단 지도자들이 사무량심 실천해야 태고종풍 영원 하리라!“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9.01.1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초종정예하 신년하례서 종단 지도자들에게 하교
기해년 신년하례에서 종단 지도자들에게 자비희사를 하교하시는 혜초종정예하
기해년 신년하례에서 종단 지도자들에게 자비희사를 하교하시는 혜초종정예하
조계산 선암사 종정원, 신년하례법회에서 종단 3원장, 종무원장, 태고총림 대중 등, 종단 지도자 300여명이 태고종 종정 겸 태고총림 방장이신 혜초대종사께 배알 3배를 올리고 있다.
조계산 선암사 종정원, 신년하례법회에서 종단 3원장, 종무원장, 태고총림 대중 등, 종단 지도자 300여명이 태고종 종정 겸 태고총림 방장이신 혜초대종사께 배알 3배를 올리고 있다.
편백운 총무원장스님이 하례사를 하고 있다.
편백운 총무원장스님이 하례사를 하고 있다.
하례법회가 끝나고 혜초종정예하를 모시고 기념촬영.
하례법회가 끝나고 혜초종정예하를 모시고 기념촬영.
혜초 종정예하는 종정원(무우실)에서 종단 중진대덕스님들에게 ‘화합과 상생’으로 종단의 안정과 발전을 당부했다.
혜초 종정예하는 종정원(무우실)에서 종단 중진대덕스님들에게 ‘화합과 상생’으로 종단의 안정과 발전을 당부했다.

태고종 종정이시며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방장이신 혜초 대종사는 1월 10일 오전 11시 태고종 총본산 선암사 종정원(무우당)에서 종정예하친견신년하례법회에서 종단 3원장을 비롯한 각 시도교구 종무원장, 각급기관장, 전국 비구니회, 태고총림주지, 선원장, 수좌 등 300여명의 종도들로부터 법체강령의 배알 3배를 받고, 기해년에는 “종단에 경사스러운 일이 있기를 바라면서 종단 지도자들이 자비희사 정신으로 사회 대중에게 대승보살행을 실천해야 태고종은 영원한 종단으로 존립한다.”고 세차레나 당부하셨다.
혜초 종정예하는 법어에서
 
부처님 계시던 왕사성 둥근 달이
만고에 꺼지지 않는 밝은 빛임을 누가 알리요.
상대 분별 떠난 본래 자리 묘한 작용 환하게 깨달으니
깊이 생각하고 닦아서 삼매에 드옵니다.
무연자비 방편 따라 많은 중생 이끄시네.

수지왕사일륜월(誰知王舍一輪月)
만고광명장불멸 萬古光明長不滅)
문성공시묘무비 聞性空時妙無比
사수돈입삼마지 思修頓入三摩地
무연자심부군기 無緣慈心赴群機

라고 게송을 읊으시면서, "법륜은 상전하며 태고종풍이 영원히 꺼지지 않도록 종단 지도자들은 화합하고 사무량심을 실천해야 종단에 다소 불미스러운 잡음이 있더라도 태고종통과 법통은 영원하다“고 사자후를 하셨다.

이어서 삼동결제 중인 방장예하께서는 다음과 같은 게송으로 심중을 드러내시고 하좌하시었다.

일념보관무량겁(一念普觀無量劫)하니
무거무래역무주(無去無來亦無住)라
여시요지삼세사(如是了知三世事)하면
초제방편성십력(超諸方便成十力)하리라.

한 생각에 널리 무량겁을 관하니
가는 것도 없고 오는 것도 없으며 또한 머무는 것도 없네.
이와 같이 과거·현재·미래 일을 알아버리면
아무 방편 쓸 것 없이 부처 능력 이루리라.

혜총종정예하께서는 하례법회가 열리기전, 종정원(무우당)에서 편백운 총무원장스님에게 올해는 자비희사 정신으로 종단운영을 잘 하도록 하교의 당부를 내렸다. 

혜초 종정예하께서 “자비희사” 정신으로 종단을 운영하도록 편백운 집행부에게 당부하고 있다.
혜초 종정예하께서 “자비희사” 정신으로 종단을 운영하도록 편백운 집행부에게 당부하고 있다.

종정예하의 법어가 끝난 다음,  편백운 총무원장스님, 도광종회의장, 지현 호법원장과 태고총림주지 호명스님의 종정예하 친견 하례법회 인사말씀이 있었다. 편백운 총무원장스님의 하례사는 다음과 같다.   
 <종정예하친견신년 하례법회 총무원장 인사말씀>

 오늘 우리 태고종의 정신적 지주이시고 상징으로서 종통과 법통의 계승자이신 종정예하친견신년하례법회에 참례해주신 종도여러분에게 종단을 대표해서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오늘 종정예하께 배알의 예를 올리면서 우리 태고종도는 종정예하의 법체 청안하심과 강건하심을 제불보살님 전에 기원 드립니다. 기해년에도 심신이 평안하시고 법체가 강건하시어서 1만 태고종도는 물론 모든 불자와 국민들에게 법음을 들려주시옵기를 간곡히 바라옵니다. 또한 태고총림 선암사 주지스님을 비롯해서 대중스님들께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종단의 상징이신 종정예하를 봉양하고 외호하는데 많은 수고를 해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본종 종헌 제23조에는 ‘종정은 본종 종풍거양의 표상으로서 종통을 계승하며 종단의 신성과 존엄의 최고 권위와 지위를 가진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1천 7백년 한국불교사에서 우리 승가는 태고종풍을 거양하고 태고보우원증국사로부터 면면히 계승되는 태고법통을 이어오고 있으며, 대륜 묵담 덕암 보성 백암 종정예하의 종통을 계승하신 분이 바로 혜초 종정예하이십니다. 우리 종단의 표상이요 상징이신 종정예하께 감히 누가 되는 일이 없기를 우리 1만 태고종도는 다짐하면서 각오를 새로이 합시다.

 오늘은 한국불교태고종 종정이시며,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방장이신 혜(자) 초(자) 대종사님께 만수무강의 축수(祝壽)의 예를 다하여 우리 태고종통의 권위와 위상을 드높이기를 발원합니다. 
                  불기 2563(2019)년 1월 10일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편 백 운 합장


태고종 총본산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원응<주필>.
 사진= 법승<홍보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