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5 17:29 (일)
   |   
불기 2562(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속보] 중앙종회의원 법담스님의 이중적 태도에 대하여
[속보] 중앙종회의원 법담스님의 이중적 태도에 대하여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8.07.1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단부채와 천중사 문제에 깊이 관여한 법담스님의 거짓말-
법담스님<중앙종회 특별감사위원장>

  1만 태고 종도들에게 법담 종회의원 스님의 천중사 문제에 대한 이중적 태도를 고발하고자 한다. 사연인즉, 태고종 제25대 총무원장 도산스님은 20145월 전 총무원장 운산스님의 종단 부채에 대한 청문위원회를 개최하고 천중사 7억 원의 부당한 집행에 대한 잘못을 지적하고 20147종단청문위원회보고서를 채택하였다. 2014년 종단부채청문회 개최 수 일전 이미 대법원으로부터 채무자 이운산은 종단에서 부당하게 7억 원을 대여 받고 상환하지 않아 태고종의 손해가 인정된다고 판결하고 즉시 반환하고 판결일로부터 즉시 태고종은 가압류 및 그에 상응하는 이자를 받을 수 있다고 확정 판결을 받았다.

 

총무원장 편백운은 201879일 오전 월해스님으로부터 위의 내용을 전해 듣고 홍창수 중앙종회 사무국장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사실을 확인하였고 즉시 전 총무원장 도산스님 당시 종단명의 부채관련 청문위원회 청문결과보고서를 이메일로 보내주도록 요청하여 문건을 전달 받았다. 26대 편백운 총무원장은 청문위원회 보고서에 포함된 차용증, 차입금수입결의서, 대여금 결의서를 확인하고 710일 차용금 반환요구서를 이운산에게 내용증명으로 발송하였다. 종단에서는 정식으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처리할 것을 종도들에게 고하며, 그 당시 청문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참여한 법담스님에게 편백운 총무원장이 79일 저녁 전화를 걸어 중요한 서류의 인수인계가 없어서 종단에 큰 피해를 보고 있고 당시 법원으로부터 천중사 7억 원의 부당한 대여 반환이 이루어지지 않아 가압류 내지는 그에 상응하는 이자를 청구하도록 확정 판결을 받고 즉시 이운산 전 총무원장에게 가압류와 이자를 왜 요청하지 않았는지 질문했다.

 

법담스님의 대답인즉 이미 채권자들로부터 강제 경매가 진행되어 7억 원이 해결되었으니 천중사의 7억 원은 해결된 것이고 총무원에서는 천중사에서 받을 빚이 없다는 의견을 강력하게 주장하였다. 총무원 집행부는 10일 법담스님의 터무니없는 주장에 대해 천중사 경매진행상황을 살펴본 결과, 천중사 토지 3필지는 2017614일 경매로 매각되었음을 확인하였고, 20147월 청문결과보고서 채택이후 20176월 까지 채권회수를 하지 못한 그 당시의 도산 총무원장 집행부와 청문위원들의 발 빠르지 못한 대처로 인해 종단의 작금의 사태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히고 조사에 착수했다.

 

법담스님은 도산 전원장 재직 시에 한국불교신문사 사장, 종도고충처리위원장, 종회수석부의장을 역임하였고, 현재는 중앙종회의원으로서 중앙종회 특별감사위원장이라는 자리에서, 천중사 문제에 대한 전연 사리에 어긋나는 주장을 펼치면서 종도들의 판단을 흐리게 하고 심지어는 현 총무원 집행부가 무슨 엄청난 비리라도 저지른 것처럼 의혹을 부풀려 끊임없이 확대재생산하고 있다. 법담스님이야말로 도산스님과 함께 직무유기를 한 것이 아닌지 되묻고 싶다. 그런가하면 중앙종회의장 스님은 지난 419일 제134회 임시 중앙종회 석상에서 종회안건과 무관한 원로의장 스님의 주장을 발언하도록 하고 총무원장을 비난하는 사문서를 유포하도록 방조하였고, 또한 종정예하의 뜻도 거역하는 김상백(도각)에게 종회 석상에서 총무원장을 비난하는 발언과 사문서를 배포하도록 하였으며, 그 이후에도 수차례 종회 사무처를 왕래하면서 총무원 집행부를 비난하는 것을 방조 내지는 협조를 해 오고 있는데, 이것은 종회의장으로서 중립을 지켜야할 위치를 망각한 처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종회의원 법담스님의 천중사 문제에 대한 변명과 발언행태는 종회 특별감사위원장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발언이며 태도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태고종 종회가 이런 식으로 운영되고 총무원 집행부를 일방적으로 매도하고 압박해도 되는지 종도여러분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 총무원 집행부는 종단부채에 대한 청문회 보고서와 대법원 판결에 따른 이운산에 대한 구상권과 법담스님의 직무유기를 철저히 규명한다는 결정아래 법적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합동 취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