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5 17:29 (일)
   |   
불기 2562(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한반도의 평화는 바로 세계평화”
“한반도의 평화는 바로 세계평화”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8.06.1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백운 총무원장, 유엔 평화세미나서 강조

13일 뉴욕 유엔본부, 세계평화연맹 주최
미국성직자지도자회의에 참가한 각 종교 지도자들 : 뉴요커호텔 그랜드볼룸
미국성직자지도자회의에 참가한 각 종교 지도자들 : 뉴요커호텔 그랜드볼룸
미국성직자지도자회의에서 편백운 총무원장스니이 축사를 하고 있다.
미국성직자지도자회의에서 편백운 총무원장스님이 축사를 하고 있다.
유엔본부는 현재 193개국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다.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회의가 열리고 있다.
유엔본부는 현재 193개국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다.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회의가 열리고 있다.
유엔본부 명상 룸에서 유엔평화세미나개최후 기념촬영.
유엔본부 명상 룸에서 유엔평화세미나개최후 기념촬영.
9.11테러 희생자 추모공원에서  천도재를 봉행하고 있는 총무원장스님과 법정 재경부장스님.
9.11테러 희생자 추모공원에서 천도재를 봉행하고 있는 총무원장스님과 법정 재경부장스님.

  편백운 총무원장스님은 6월 13일 오전10시(현지 시각) 유엔본부 ‘유엔 명상 룸’에서 세계평화연합(의장 토마스 월시) 주관, 각 종교도자 세미나에 참석, “한반도의 평화는 바로 세계평화”라고 말했다. 북미정상이 지난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세기적인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북미 정상 간에 이루어진 4개항의 합의문이 발표되자, 유엔에서도 대환영하는 분위기였다. 세계평화연합 토마스 월시 의장은 매우 고무된 표정으로 (사)한국종교협의회 대표들을 맞았다. 유엔 명상 룸은 세계의 모든 종교인들이 명상과 기도를 할 수 있는 유엔본부의 유일한 초 종파 명상 룸이다.

  대표단은 유엔 방문에 앞서서 뉴요커 호텔에서 한국종교협의회와 공동으로 미국 성직자 지도자 조찬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편백운 총무원장스님은 축사를 통해서, “북미정상회담에서 4개항의 합의문이 발표되고, 한반도에 평화무드가 조성되는 차제에, 미국의 각 종교 성직자 지도자 회의에서도 한반도 평화 실현에 관심을 갖고 환영하면서, 앞으로 남북정상 간에 발표한 판문점선언과 북미 정상 간의 4개항 합의문에 따라서 남북 간에 평화가 꼭 실현되어 세계평화가 구현되기를 바란다.”는 미국 종교지도자들의 염원과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번 유엔 평화세미나는 (사) 한국종교협의회(회장 이현영)에서 주관하여 진행하고 있다. 13일 오후에는 이스트 가든 견학과 고 문선명 총재 미국 활동보고를 북미지역 가정연합 김기훈 회장이 하고, 환영만찬을 베풀었다.

  편백운 총무원장스님은 어제(12일) 2011년 9월 11일 뉴욕에서 발생했던 테러 현장에 세운 추모공원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천도의식을 봉행하는 등, 바쁜 일정을 보내면서 내일(14일)은 브리지포트 대학을 방문 비교종교와 다원사회에서의 종교 간의 상호이해에 대한 총장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뉴욕 유엔본부= 원응<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