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5 15:26 (금)
   |   
불기 2562(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태고종 총무원,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 준비 완료
태고종 총무원,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 준비 완료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8.05.1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12일) ‘연등회’ 행사에서 시연, 오늘(11일) 오전 9시 총무원서 대책회의

 

편백운 총무원장 스님은 11일 오전 9시 30분 총무원에서 긴급 부장단과 관계자들을 소집,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내일(12일) 연등회 봉축행사에서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 시연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하고, 구체적인 프로그램 점검과 인원 동원 바라 및 지원 물품 등 전반적인 사항을 일일이 체크하고 준비를 완료했다.
편백운 총무원장스님과 부장스님들이 5월 12일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500인 바라 행진단’ 시연을 점검하고 있다.

편백운 총무원장 스님은 11일 오전 930분 총무원에서 긴급 부장단과 관계자들을 소집,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내일(12) 연등회 봉축행사에서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시연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하고, 구체적인 프로그램 점검과 인원 동원 바라 및 지원 물품 등 전반적인 사항을 일일이 체크하고 준비를 완료했다.

연등회 봉축행사 당일(12) 홍 가사를 수한 스님들과 전법사들, 법복을 깔끔하게 차려입은 재가자들이 양손에 바라를 들고 행진하는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의 바라춤 시연이 연등회 제등행진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6개월 동안 이 행사를 주관하여 준비해온 총무원 교육부원장 능화스님은 인천광역시 지정 무형문화재10-1호 범패와 작무 보유자로서, 이 분야의 권위자이다. 스님은 이 분야를 전공한 스님으로 동국대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은 학구파이기도 하다.

능화스님은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이 상징하는 의미에 대해서, “바라 자체가 삿된 것을 부숴 버리는 의미가 있듯이, 바라가 위로 올라 갈 때는 상구보리(上求菩提)’, 아래로 내려 갈 때는 하화중생(下化衆生)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바라를 몸 안쪽으로 돌릴 때는 부처님 법을 받아들인다는 뜻이고 펼칠 때는 널리 전법한다는 의미를 갖는다고 했다.

이번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시연은 일반 시민들과 세계에서 온 관광객들에게도 지대한 관심을 끌 것으로 보며, 시연 후에는 자료를 정리하여 단일 최다 인원 태고종 바라춤 행진단으로 기네스 월드레코드에 등재하기 위해서 심사를 요청할 계획이다.<특별 취재팀>

이번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 시연, 총 감독, 지휘를 맡은 총무원 교육부원장 능화스님이 바라춤을 추고 있는 모습.
 금년 ‘천수천안 500인 바라 행진단’ 시연, 총 감독, 지휘를 맡은 총무원 교육부원장 능화스님이 바라춤을 추고 있는 모습.  ⓒ석선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