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8:12 (수)
   |   
불기 2562(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서산 송덕암 동우스님 법맥상속 입실건당식 봉행
서산 송덕암 동우스님 법맥상속 입실건당식 봉행
  • 한국불교신문
  • 승인 2018.04.0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효, 진경, 진안, 진송, 진원, 진유, 해정, 법인 스님 8명이 동우스님으로부터 당호와 의발(衣鉢) 받아

서산 상왕산 송덕암(주지 동우스님)은 3월 24일 동우화상문도회 주최로 입실건당식을 봉행했다.

2백여 명의 불자들의 축하 속에 봉행된 이날 입실건당식에는 진효, 진경, 진안, 진송, 진원, 진유, 해정, 법인 스님 8명이 동우스님으로부터 당호와 의발(衣鉢)를 받았다.

동우스님은 설법에서 “건당은 불법의 깃발을 세운다는 뜻이니 구족계를 수지한 스님들은 바른 수행을 통하여 남을 가르칠 수 있는 경지에 이르렀음을 알리는 것”이라며 “비로소 한 가풍을 이룰 만 하다는 것을 널리 시방제불에 고함이니 시회대중은 불법의 드러냄과 이를 잇는 법이 마땅히 오늘 법석과 같이 차례가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설했다. 또 “休思斷活沒(휴사단활몰 / 생각도 쉬고 생사열반도 끊어졌도다) 唯求得解脫(유구득해탈 / 오직 해탈과 적멸을 구할뿐이요) 不住春芳歇(부주춘방헐 / 꽃이 피든 지든 나하고는 관계치 않네) 太古淸風得今(태고청풍득금 / 태고의 맑은 바람을 이제 그대에게 전하노라)”이라고 법어를 내렸다.

송덕암 주지 동우스님(사진 왼쪽에서 5번째)이 입실건당식을 회향한 후 제자들과 기념촬영.
송덕암 주지 동우스님(사진 왼쪽에서 5번째)이 입실건당식을 회향한 후 제자들과 기념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