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1 15:21 (토)
   |   
불기 2562(2018)년 04월 22일 일요일
책소개 - 원효의 열반경종요
책소개 - 원효의 열반경종요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8.01.0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정희 · 김용환 · 김원명 역주
민족사 刊, 값 28,000원

<열반경종요> 번역하고 상세히 주석 붙여... 50년 ‘원효’ 탐구의 ‘결과물’

이 책은 원효 연구의 대가인 은정희 선생이 젊은 학자인 김용환, 김원명 선생과 함께 10여 년 동안 묵묵히 매진한 번역의 결과물이다.

은정희 선생은 1991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원효의 <대승기신론소 · 별기(別記)>를 완역해 냈다. 이후 원효의 <금강삼매경론>과 <이장의(二障義)> 역주(譯註)했고, 이번에 나온 책은 원효 저술에 대한 네 번째 역주서이다. 이것은 ‘원효 탐구 50년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열반경>은 대승불교 경전 가운데서도 후대에 성립한 경전으로, 최초로 ‘일체중생은 모두 부처가 될 수 있는 불성을 갖고 있다(一切衆生 悉有佛性)’고 하는 내용이 설해져 있는 경전이다. 또 부처님은 80세로 열반(입멸)한 것이 아니고 항상 이 세상(법계)에 계신다는 ‘불신상주(佛身常住)’이 설해져 있으며, 또 열반은 무상한 것이 아닌 진정으로 영원한 것[常]이며, 진정은 즐겁고[樂], 진정한 나[我]이고, 진정으로 깨끗하다[淨]는 ‘열반상락아정(涅槃常樂我淨)’에 대하여 설한 경전이다. 즉 열반경은 열반에 대한 진정한 의미를 서술한 경전이라고 할 수 있다.

‘열반(涅槃)’이란 산스끄리트어인 ‘니르바나’의 한자 표기(소리 표기)이다. ‘니르바나’는 ‘번뇌를 소멸하다’는 뜻이며, 곧 탐욕과 분노, 어리석음(無智)이라고 하는 삼독(三毒) 번뇌의 불을 꺼버리는 것을 가리킨다.

따라서 열반은 깨달음과 동의어로 사용되고 있지만, 동시에 ‘죽음’을 뜻하는 의미로도 널리 사용된다. 마음의 괴로움과 함께 육체적인 괴로움까지 소멸되어야만 진정한 의미의 열반이라는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부처님을 비롯한 고승들의 죽음을 ‘열반’ ‘입적(入寂, 번뇌가 소멸되어 고요해짐),’ ‘입멸(入滅, 번뇌가 소멸 세계에 들어감)’ 등이라고 하게 된 것인데, 그 의미는 모두 깨달음과 동의어이다. 또 ‘깨달음’의 뜻으로 ‘멸도(滅度)’라고 한역(漢譯)한다.

그리고 육체마저 소멸된 상태를 ‘반열반(般涅槃)’이라고 하는데, 반열반은 ‘완전한 깨달음’이다. 따라서 ‘열반’ 혹은 ‘반열반’은 불교 최후의 실천목적이라 할 수 있다.

은정희 선생 등 3인이 역주(譯註)한 이 책은, 신라의 대표적 고승인 원효스님이 36권에 달하는 방대한 <열반경>의 핵심을 요약한 <열반경종요(涅槃經宗要)>를 번역하고 이어 상세하게 주석을 붙인 책이다.

단순한 번역이 아니고 몇 가지 번역서에 대하여 상세하게 비교, 대조한 역주서이다. 따라서 원효스님의 <열반경종요>를 공부하는 사람들에게는 더없는 참고서가 될 것이다.